자신을 잘 이해하는 우리 아이

유학파들이 다들 그렇지만 미국 유학 와서 열심히 공부했습니다. 일주일에 책 네 권씩 읽고 페이퍼를 두세 개 쓰는 생활을 7년간 쉼없이 하며 너무너무 지쳐가던 기간이 있었지요. 몸이 아파도, 살이 찌고 몸이 둔해져도 신경 쓸 겨를이 없었습니다. 그러다가 폐렴에 두 번을 걸렸었는데 쉴 새 없이 쏟아지는 기침에 가슴이 아파 너무나 고통스럽더군요. 그런 경험이 있은 후 놀러 왔던 정신과 의사 친구로부터 자아 인식과 자기 성찰에 힘을 쏟으라는 뼈 있는 충고를 들었습니다. 목표를 향해 다른 모든 것들을 기꺼이 희생해 버리는 태도를 고치라는 것이었습니다. 단순한 한 마디였지만 저에게는 눈이 확 떠지는 조언이었습니다. 이후 몸과 마음이 좀 더 건강해진 것은 말할 것도 없고 관계도 좋아지는 것을 경험했습니다. 컴퓨터가 최고의 바둑과 체스의 최고 고수들을 다 이겨내는 세상이지만 기계에 없는 것이 자신의 몸과 환경을 인식하는 능력—의식(consciousness)—입니다. 컴퓨터는 연산과 기억에는 탁월하지만, 자기 스스로를 인식하는 능력, 혹은 그에 기초해서 자신을 돌보는 능력이 전혀 없다고 말할 수 있겠지요. 한마디로 플러그 뽑아내면 그만입니다. 하지만 사람은 자신의 몸과 환경을 인식할 수 있는 능력이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필요에 따라 조정하고 변화시킬 수 있는 능력—자아 인식(self-awareness)—이 있습니다. 자아 인식 능력은 자신이 처한

Featured Posts
Recent Posts

Heading 1

© 2017 by Veritas Montessori Academ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