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아이, 공연한 두려움 없이 살아가기를

“절규” (The Scream, 1893)이라는 유명한 작품을 남긴 노르웨이의 화가 에드바르 뭉크는 어느 날 노르웨이의 수도 오슬로 교외에서 산책하다가 엄청난 공포를 경험합니다: “해 질 무렵 두 친구와 산책하고 있을 때였다. 하늘이 갑자기 핏빛으로 변했다. 나는 말할 수 없는 피로감에 더 이상 걸을 수 없어 난간에 기대어 서야만 했다… 자연이 엄청난 소리로 끝없이 비명을 지르고 있었다.” 공황 장애입니다. 공황 장애는 심장이 터지도록 빨리 뛰고 가슴이 답답하며 숨이 차고 땀이 나는 등 여러 가지 신체 증상이 죽음에 이를 것 같은 극도의 공포 증세와 동반되는 질환입니다. 제가 아는 어떤 분은 운전 중에 자꾸만 공황 장애가 와서 운전 자체를 최대한 회피하는 경우도 본 적이 있습니다. 공황 장애가 운전 중 찾아온다면 굉장히 위험할 겁니다. 공황 장애를 경험한 분들이 호소하는 가장 큰 두려움은 언제 다시 증세가 나타날지 모른다는 것입니다. 극도의 두려움이 또 다른 두려움을 가져오는 것이지요. 불안이 불안을 낳습니다. 에드바르 뭉크의 공황 장애는 어릴 때의 경험에 원인이 있다고들 합니다. 뭉크가 아직 어린 시절 어머니와 누이가 결핵으로 사망합니다. 자신의 삶을 놓고 종종 존재론적 절망에 빠지던 그의 아버지의 모습도 그가 훗날 공황 장애를 겪게 하는 큰 원인이 되었다고 평가하는 연구자도 있습니다. 사실 부모의 영향이 훗날 정신적인 문제를

Tell—Show—Involve: 베리타스 몬테소리 아이들은 이렇게 합니다

Tell me then I will forget; Show me then I will understand; Involve me then I will remember. 저 유명한 공자의 말을 미국식으로 살짝 바꾼 표현입니다. 몬테소리 교육을 하면서 이 말이 정말 맞다고 느낍니다. 끊임없이 쏟아지는 엄마의 말은 아이의 언어 발달에는 정말 좋지만 행동 발달에는 크게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아이가 마치 내 말을 다 이해할 수 있는 것처럼, 마치 내 말을 따를 굳은 의지가 있는 것처럼 엄마는 때로 목소리를 높여 보지만 목청만 아플 뿐 아이는 행동하지 않습니다. 그래서 저는 늘 말하고—보여주고—직접 하게 하는 교육을 강조합니다. 발달 장애가 있는 아이가 있습니다. 방바닥에 어지러이 늘어 놓은 장난감을 상자 안에 넣으라고 하니 아무런 반응이 없습니다. 제가 장난감을 하나씩 집어 상자에 넣는 것을 일곱 여덟 번 보여 줍니다. 그리고 아이의 손을 살짝 잡고 부드럽게 당겨 장난감을 집고 상자에 넣습니다. 서너 번 반복한 후 살그머니 아이의 손을 놓습니다. 아이는 장난감이 상자 안에 다 들어갈 때까지 반복합니다. 아이는 이제 장난감 치우는 방법을 배웠습니다. 아이가 행동하지 않을 때 반복적으로 말하는 것은 엄마 말의 권위가 떨어지고 엄마와 아이 모두에게 분노를 유발할 수 있습니다. 말로 안되면 직접 하는 것을 보여주어야 합니다. 보여주고 나서 해보게 합

Featured Posts
Recent Posts

Heading 1

© 2017 by Veritas Montessori Academ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