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아이, 어떤 학교에 보낼까?

영국의 조지 왕자가 다닌 유치원입니다. 작년 가을부터는 초등학교로 옮겼지만, 처음 다닌 이 학교, Westacre Montessori School은 왠지 VMA와 비슷해 보입니다. ^^ 포근한 가정집처럼 작고 아담한 분위기, 자연이 어우러져 있는 환경, 따뜻한 느낌의 학교이지요. 아이들에게는 분위기가 정말 중요합니다. 자신이 받아들여지고 자신을 표현할 수 있는 환경은 엄마와 형성하는 애착 관계만큼이나 중요합니다. 자주 있는 일은 아니지만 미국 학교에서 보이지 않게 소외당하고 변두리에서 머뭇거리는 경험을 하는 아이들이 있습니다. 인간 관계에 대한 자신감을 잃어버리고 내성적인 아이로 자라나게 될 가능성이 많습니다. 저도 미국에서 공부하면서 어려움을 겪은 적이 있었습니다. 영문학부에 동양인이 전혀 없던 때였는데, 제가 말하면 들은 채도 안 하는 학생들이 있었습니다. 이메일을 수차례 보내도 답이 없는 교수도 있었는데, 다른 학생에게 물어보니 “그 교수님 이메일 답장 바로바로 해준다”는 말을 듣고서야 제가 차별을 당하고 있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그 교수는 차석 졸업한 저에게 최악의 점수를 줬습니다. 아마 그 사람 때문에 수석을 못한 것 같습니다.^^ 동양인이기에 학교내 적어도 몇몇 이들에게 보이지 않는(invisible) 사람이었음을 나중에 깨달았습니다. 어릴 때일수록 아이들이 편안한 환경, 따뜻한 환경에서 자라는 것이 중요합니다. 나를 있는

Featured Posts
Recent Posts

Heading 1

© 2017 by Veritas Montessori Academ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