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아이 공부 도와주는 아빠/엄마

유학 생활이 길었던 저는 저희 집에서 아이들 과외 공부를 많이 시키곤 했습니다. 제 공부도 해야 하는데 하루 세 네 시간씩 아이들을 가르치는 것이 쉽진 않았습니다. 그건 제 아이에게도 마찬가지였던 것 같습니다. 아빠가 집에 있는데 얼굴을 보지 못하니 힘들었던 모양입니다. 그래서 제가 아이들을 가르치고 있을 때면 문 앞에서 어슬렁거리곤 했습니다. 그러다가 공부하던 아이가 문을 열고 나와 떠나면 이 때다 싶어 들어와서는 책상에 얼굴 마주보고 앉아 재롱을 부렸습니다. 그러다가 한 세 살 때부터는 나이에 맞는 워크북을 사다가 공부시키기 시작했는데 그걸 그렇게 좋아하더군요. 앞에 앉아 온갖 표정 지어가며 재잘거리며 공부하는 모습이 귀여워서 사진을 많이 찍곤 했습니다. 다만 유독 제 딸은 진도가 잘 나가지 않았습니다. 공부보단 대화를 많이 했기 때문입니다. 쏟아내는 온갖 얘기들을 들어주고, 공부 후에는 보드 게임도 해줘야 했습니다. 피곤해서 눈이 가물가물한 데도 그렇게 하고 나면 기분이 좋았던 것 같습니다. 이제 10학년이 되는 딸 아이를 지금도 매일 공부시키려 해보지만 쉽진 않습니다. 아침 5시부터 일을 하니 일단 제가 집에 들어갈 때쯤이면 상당히 피곤합니다. 공부는 선생의 인내심이 가장 중요한데 피곤한 상태에서 가족에게 인내심을 발휘하기란 쉽지 않습니다. 물론 화를 낸다는 뜻은 아닙니다. 그냥 앞에서 졸거나 마음이 일에 가 있을 때가 종종

부모의 언어는 우리 아이 세계관의 틀

식탁에 둘러앉아 부부가 대화를 합니다. 직장과 사람들에 대한 이런저런 불평도 털어놓고 험담도 합니다. 함께 앉아 있는 아직 어린 자녀들, 부모 말에 대꾸하지 않습니다. 부모가 무슨 말들을 하는지 아직 잘 모를 겁니다. 하지만 부모가 주고받는 말들은 아무 걸러냄이 없이 아이들에게 그대로 흡수됩니다. 직장 생활에 대해 불평하는 아빠의 말을 들으며, ‘아 직장 생활은 힘든 것이니 하지 말아야겠다’는 생각을 자연스레 갖게 됩니다. ‘이것도 없고 저것도 없어’라고 불평하는 엄마의 말을 들으며 자연스레 ‘아, 없는 것에 초점을 맞춰 말해야 하는구나’ 생각하게 됩니다. 다른 사람들에 대해 함부로 비판하는 부모의 말을 들으며 ‘아, 세상 사람들은 다 나쁜 사람들이구나’하는 생각도 하게 됩니다. 선생이건 정치가건 함부로 이름 부르며 비판하는 부모의 모습에 아이는 권위에 대한 존중을 잃어버립니다. 이런 말들 자주 듣고 자란 자녀가 나중에 혹시 우울증에라도 걸린다면 어떻게 고칠 수 있을까요? 나쁜 생각하지 말고 긍정적인 것에 초점을 맞추라고 설득하면 될까요? 힘들어도 잘 참으면 좋은 날이 올 거라고 조언하면 효과가 있을까요? 십 년 이상 매일 밥상에서 들어온 부모의 말들 때문에 갖게 된 생각과 세계관—'직장 생활은 고단하기만 하고 아무리 열심히 살아도 필요한 것들은 아직 너무 많으며, 세상엔 안 좋은 사람들만 가득하다’고 믿게 된 아이가 치료제 몇 알

Featured Posts
Recent Posts

Heading 1

© 2017 by Veritas Montessori Academ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