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아이의 반짝거리는 뇌!

영국의 뇌의학자들에 의하면 런던 택시 운전사들의 뇌는 공간 지각을 담당하는 두정엽이라는 부분이 다른 사람들의 그것보다 더 크게 발달되어 있다고 합니다. 오래된 도시, 복잡하게 얽힌 그물망 같은 거리를 운전하다 보니 뇌의 공간지각 부분이 발달하게 된 것이지요. 후천적인 발달입니다. 암기 대회에서 챔피온을 하는 사람들의 뇌는 어떨까요? 그 사람들도 특정한 부분이 발달해 있을까요? 그렇지 않습니다. 대신 독특한 현상이 관찰되었습니다. 뇌 이미지 촬영을 활용해 연구하는 학자들에 의하면 암기 챔피온들이 암기할 때, 그들의 뇌는 전체가 반짝거린다고 합니다. 일반인들의 경우 뇌의 특정 부분만 반짝거리는 것과 대비되는 현상입니다. 같은 활동을 하는데 어떻게 그런 차이가 생길까요? 답은 이렀습니다. 일반인들은 암기할 때 언어적 능력만 사용합니다. 단어를 외워야 한다면 단어만 생각하는 것이죠. 하지만 암기 챔피온들은 단어를 이미지화합니다. 단어와 문장들을 이미지로 변환시켜 이미지 자체를 기억하는 겁니다. 이런 방식을 사용하다 보니 일반인들보다 뇌의 훨씬 더 많은 부분을 활용합니다. 뇌의 더 넓은 부분을 사용하게 되고, 따라서 더 발달하게 되는 것은 당연합니다. 뇌 이미지를 연구하는 학자들이 발표한 자료 중 이런 것도 있습니다. 아직 언어로는 자신을 표현할 수 없는 신생아들을 대상으로 특정한 자극과 뇌반응의 상관 관계를 연구해 온 의학자들에 의하면 아이

아이에게 가장 힘을 주는 말, 고마워

한 시간여 바이올린 연습을 마친 딸아이가 책상에 와서 앉습니다. 학교 갔다와서 숙제하다가 저녁 먹고 또 한 시간여 연습하기가 쉽진 않을텐데… 앉을 때 아이의 표정을 보니 연습하는 것이 그리 즐겁진 않았나 봅니다. 사실 울음이 터지기 일보 직전이었습니다. 악기 배우는 것이 쉽지 않지요. 그래서 아름다운 음악을 연주해줘서 고맙다고 했습니다. “You’re welcome.”이라 말하는 아이의 목소리가 그리 나쁘진 않습니다. 고맙다는 말이 그래도 좋았나 봅니다. 아이는 이내 유쾌함을 되찾습니다. 아이에게 부모가 고맙다고 말해주면 아이의 마음엔 여러가지 긍정적인 변화들이 일어납니다. 첫째, 자신의 존재 가치에 대해 긍정적인 태도를 갖게 되지요. 자신의 역할과 가치가 인정받고 있다는 느낌을 받을 때만큼 세상 살 만하다는 느낌이 들 때가 또 있을까요? 부모와의 관계가 좋아지는 것은 두 말할 필요가 없습니다. 둘째, 공격적인 아이들도 고맙다는 말을 들으면 금새 순해집니다. 이건 어른들도 마찬가지인 것 같습니다. 비판에 민감한 사람들에게 고맙다고 말해주면 이내 부드러워지는 것을 쉽게 볼 수 있습니다. 애한테 별로 고맙지 않더라도 진심이 담긴 표정으로 말해 주셔야 합니다. 셋째, 자신이 하는 일을 누군가가 보고 있다는 것을 인식하게 됩니다. 즉 아이가 더 넓은 세상과 연결되는 기회를 제공해 주는 것이지요. 이런 느낌을 많이 받은 아이들은 사회가 요구하

우리 아이 머리 좋아지게 집안 꾸미기

목회자인 저의 아버지는 저에게 ‘책 읽기’와 ‘기도하기’라는 두 가지 유산을 물려주셨습니다. ‘책 읽어라!’ ‘기도해라!’ 한 번도 저에게 직접 말씀하신 기억은 없습니다. 하지만 집에 오면 아버지는 늘 이 두 가지 중 하나를 하고 계셨고, 저에게도 자연스레 습관이 되었습니다. 집에서 TV를 보고 있는 아버지와, 책을 읽고 있는 아버지가 아이에게 주는 영향은 다를 수 밖에요. 삶으로 가르치는 것은 아이들의 마음 깊이 새겨집니다. 아버지가 주신 또 다른 좋은 영향은 집에 장만해 두신 수많은 책들이었습니다. 아무 것 하지 않고 있어도, 잠이 덜 깨어서 잠시 누워 있는 중에도, 그 수많은 책들의 제목과 저자들의 이름들은 끊임없이 저의 눈에 들어올 수 밖에 없었습니다. 수 천 권의 책 제목들은 그것만으로도 저에게 많은 지적인 도전과 상상의 기회를 제공해 주었습니다. 또 제가 훗날 역사와 문학, 철학과 신학을 공부할 때 큰 도움이 되었음을 부정할 수 없습니다. 삶의 집안 곳곳에 꽂혀 있고 전시되어 있는 책과 사진, 그림들을 보며 좋은 영향들을 받은 분들이 많으리라 생각합니다. 하지만 전자책과 태블렛이 널리 보급되면서 다들 프린트된 책을 많이 사지는 않는 것 같습니다. 물론 전자책은 어디에서나 쉽게 읽을 수 있고 공간도 차지하지 않으니 편리합니다. 자연스레 집에 꽂혀 있는 책의 숫자도 점점 줄어갈 수 밖에 없는 듯합니다. 사진도 마찬가지! 가족

Featured Posts
Recent Posts

Heading 1

© 2017 by Veritas Montessori Academ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