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reload

Recent Posts

우리 아이, 프라우스의 사람

January 8, 2020

1/10
Please reload

Featured Posts

악기 연주하는 우리 아이

December 5, 2017

  고등학생들에게 SAT를 가르쳐 보면 점수가 한창 오르다가 노력해도 향상되지 않는 정점에 도달하는 것을 종종 보게 됩니다. 문제를 풀면서 다섯 개의 초이스 중에서 두 개 중 한 가지가 답이라는 것을 알지만 그 차이를 구별해 내기가 쉽지 않습니다. 고득점자들을 가려내기 위한 문제들, 상위 95퍼센트와 99퍼센트를 갈라내기 위한 문제들입니다. 결국 작은 차이를 구별해 낼 수 있는 학생이 답을 할 수 있습니다.

아이들을 키우다 보면 아이들이 지나치게 민감해서 양육에 어려움이 있는 분들도 있을 수 있습니다. 몸이 약해서 그런 경우도 있습니다. 하지만 아이가 똑똑해서 민감한 경우들도 있지요. 그런 민감함을 긍정적인 방향으로 계발해내려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저는 그 방법으로 악기 연주가 가장 좋다고 생각합니다. 다양한 음과 그 장단을 구별해 내는 것은 귀를 통해 뇌를 발달시키는 방법입니다. 손의 작은 움직임이 음의 높낮이에 영향을 미치는 바이올린과 같은 악기들은 처음엔 견디기 힘들지만 그 기술을 익혀내기만 하면 전에는 볼 수 없었던 신세계가 열리는 경험이 될 수도 있습니다.

손을 민감하고 능숙하게 움직일 수 있는 것이 발달된 뇌의 증거임은 거듭거듭 증명된 바 있습니다. 긴 음악을 반복해서 연주하다 보면 악보를 자연스레 암기하게 되는데, 기억력 발달에 도움이 됨은 말할 것도 없습니다. 구글 덕에 정보를 많이 알고 있는 것이 큰 장점이 되지 않는다고 주장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머리 속에 있는 지식을 활용하는 것과 필요한 것이 생길 때마다 찾아봐야 하는 사람 사이에는 그 속도에 있어 경쟁이 되지 않습니다.

작은 차이를 구별할 수 있는 사람은 성공할 가능성이 더 많습니다. 조직에서 일할 때도, 사업을 해도 더 좋은 상품과 서비스를 만들어 낼 수 있습니다. 디테일에 대한 Steve Jobs의 집착은 직원들이 치를 떨 정도로 싫어했다고 하지만, 애플이 세계에서 가장 돈 많이 버는 회사 중 하나로 성장하는데 크게 공헌을 한 것이 사실입니다. 아무도 신경 쓰고 싶어 하지 않는 디테일들, 신경 쓰면 오히려 소심하고 조잡해 보여 말하기 힘든 작은 차이들에 주목할 수 있는 눈이 열린 아이라면 어떤 분야에서든 좀 더 성공적인 인생을 살아갈 수 있게 될 것입니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Please reload

Please reload

Archive

© 2017 by Veritas Montessori Academy